조권, 2AM 히트에도 3년간 정산 0원…8년 연습생의 결과 “모두 빚이었다”

입력 2020-07-14 17:40

제보하기

▲조권 (출처=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캡처)

가수 조권이 과거 생활고를 고백했다.

조권은 13일 방송된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데뷔 후 3년 동안 수입이 없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조권은 2001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생활을 시작해 2008년 2AM으로 데뷔했다. 데뷔 후 ‘이노래’, ‘죽어도 못 보내’, ‘전활 받지 않는 너에게’ 등 다수의 히트곡을 탄생시켰으나 3년 동안 정산금은 0원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권은 “연습생 때 투자된 비용은 다 빚이었다. 숙소, 식비, 트레이닝 등 모두 회사에서 미리 제공한 뒤 데뷔 후 갚아야 하는 정산 시스템이었다”라고 설명했다. 3년 만에 처음 받은 정산금액은 20만 원이었다고 회상했다.

당시 조권은 ‘깝권’으로 전성기를 누리고 있었지만, 부모님은 여전히 반지하에 거주 중이었다. 이에 조권은 은퇴를 고려하기도 했다. 이후 정산을 받기 위해 하루에 1시간을 자며 스케줄을 소화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SK케미칼,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백신 CMO 기대감 ‘목표가↑’ - 한화투자
  • 2
    셀트리온, 신제품 출시로 성장세 지속 ‘목표가↑-하나금융투자
  • 3
    [베스트&워스트] 제약업종 강세...우리들제약, 코로나 신속진단키트에 60.77%↑

사회 최신 뉴스

  • 1
    웅진씽크빅 '놀이의발견', 200억 투자유치…신규사업ㆍM&A 추진
  • 2
    실업급여 지급액 또 최고치 경신...2개월째 1.1조 돌파
  • 3
    '서울시청 무단침입' 조선일보 기자, 기소의견 검찰 송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