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우리은행 '비밀번호 무단변경' 16일 제재심 상정

입력 2020-07-07 19:52수정 2020-07-07 20:07

제보하기

금융감독원은 우리은행 직원들의 휴면계좌 비밀번호 무단 변경 사건을 다음 주 열리는 제재심의위원회에 올리기로 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2018년 10∼11월 이뤄진 우리은행 경영실태평가의 IT(정보기술) 부문검사 결과 조치안을 16일 제재심에 상정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직원 300여명은 2018년 1∼8월 스마트뱅킹 비활성화 고객 계좌의 임시 비밀번호를 무단으로 변경해 활성계좌로 만들었다.

고객이 사용하지 않던 계좌가 비밀번호 등록으로 활성화하면 새로운 고객 유치 실적으로 잡힌다는 점을 악용한 사례였다.

전국 200개 지점에서 비밀번호가 무단 도용된 사례는 약 4만건에 이른다는 것이 금감원의 설명이다.

금감원은 제재심을 통해 우리은행에 대한 기관 제재·과태료 수위를 정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안84 사과, ‘복학왕’ 여혐 논란 후폭풍…‘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 빗발
  • 2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3
    셀리버리, ‘먹는 고도비만 치료제’ 본격 개발…“기술수출 추진”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공매도 금지의 운명은?···“미국·일본 증시 공매도 비중 40% 넘어”
  • 2
    감마누, 상장폐지 무효소송 최종 승소
  • 3
    게임업체 미투젠, 18일 코스닥 상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