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빌, 1002억 규모 배임 혐의 고소… ‘증거불충분’ 결론

입력 2020-07-07 17:33

제보하기

바이오빌은 현재 대표이사가 수원지방검철청 성남지청에 김 모씨와 강 모씨 외 2인을 고소한 사건이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혐의 없음' 결론이 났다고 공시했다.

당시 이 회사 대표는 이들이 1002억 원 규모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배임) 혐의가 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회사는 “항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안84 사과, ‘복학왕’ 여혐 논란 후폭풍…‘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 빗발
  • 2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3
    셀리버리, ‘먹는 고도비만 치료제’ 본격 개발…“기술수출 추진”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공매도 금지의 운명은?···“미국·일본 증시 공매도 비중 40% 넘어”
  • 2
    감마누, 상장폐지 무효소송 최종 승소
  • 3
    게임업체 미투젠, 18일 코스닥 상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