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나 인스타그램, 학폭 해명하지 않았던 이유 "글쓴이=친한 후배 중 1명"

입력 2020-07-06 22:19

제보하기

(출처=천안나 인스타그램)

천안나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폭 루머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6일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하고 있는 천안나가 자신을 둘러싼 학폭에 대한 입장문을 올렸다. 대학교 재학 당시부터 승무원 재직 당시와 관련한 후배 괴롭힘에 대해서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하며 그동안 해명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밝혔다.

(출처=천안나 인스타그램)

천안나는 인스타그램에 "글쓴이는 학교 폭력과 관계없이 나를 미워하는 소수의 후배들이라는 증거를 가지고 있다"라며 "그 중 한명은 친했던 후배다. 후배의 입에서 시작된 일들이 거짓으로 둔갑되었다"라며 배신감으로 인해 견딜 수 없었다고 전했다.

또한 사건 발생 초기 방송사 측에서 해명 기사를 내 주었으나 자극적인 내용이 기사화 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방송의 남은 부분만이라도 너그럽게 봐주길 바란다며 정신과 치료에 의지하지 않고도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제레시피] "전국민 선착순"…숙박·여행·외식 등 소비할인쿠폰 8종, 신청 및 사용법은?
  • 2
    [증시 키워드] MSCI 편입된 씨젠ㆍ알테오젠ㆍ신풍제약 주가 향방은? 알루코 3거래일 연속 '상한가'
  • 3
    MSCI, 씨젠ㆍ알테오젠ㆍ신풍제약 지수편입 결정

사회 최신 뉴스

  • 1
    기안84 사과, ‘복학왕’ 여혐 논란 후폭풍…‘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 빗발
  • 2
    역대 최장 장마…건물·도로 침수 피해 줄이려면 ‘이것’부터 내려라
  • 3
    "아동은 공장, 여성은 간호사로"…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 기록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