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구조조정 관여한 바 없어"…이스타 노조 주장 정면 반박

입력 2020-07-06 21:30

제보하기
"이스타 노조 계약 진행결과 왜곡해 발표"

▲제주항공이 6일 이스타항공이 3월9일 제주항공에 보낸 '인력조정 계획' 파일의 정보를 공개했다. 문서 작성 시간이 2월21일로 돼 있어 이스타항공이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전에 작성한 파일이라는 것이 제주항공의 주장이다. (사진제공=제주항공)

이스타항공의 구조조정 지시 여부를 둘러싸고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이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스타항공 노조가 제주항공의 요구로 구조조정을 했다는 근거로 녹취파일을 공개하자, 제주항공은 해당 사안은 애초에 이스타항공이 계획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제주항공은 6일 '이스타항공 구조조정 관련 입장문'을 통해 "이스타항공 노조 주장과 달리 이스타 구조조정은 이스타항공에서 주식매매계약서 체결일인 3월 2일 이전부터 기재반납 계획에 따라 준비된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가 이날 양사 경영진 회의록을 공개해 제주항공이 구조조정을 요구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노조가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3월 9일 양사 경영진 간담회 회의록에는 제주항공이 기재 축소(4대)에 따른 직원 구조조정을 요구했고, 이스타항공이 구조조정에 대한 자구 계획은 있으나 급여 체납으로 인해 시행 시점이 늦어지고 있음을 전달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스타항공 노조의 주장에 대해 제주항공은 "3월 9일 오후 5시경에 이스타항공에서 제주항공에 보내준 메일의 첨부 파일의 최초 작성일이 올해 2월 21일"이라며 "SPA(주식매매계약)가 체결된 3월 2일 이전 이스타항공에서 기재 조기반납을 결정한 시기에 이미 작성된 파일임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스타항공 직군별 희망퇴직 규모와 보상액이 상세히 적혀있는 문서에 대해서는 "노조가 공개한 문서의 구체적인 숫자는 제주항공이 아니라 이스타항공이 3월 2일 주식 매매계약 체결 이전에 준비한 자료"라고 반박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은 SPA 체결 전부터 제주항공에 대해 기재 일부 조기반납을 한 사실 및 SPA 체결 후 추가적인 조기반납을 할 계획을 설명했다"며 "기재 조기반납에 당연히 수반되는 인력 운용 이슈와 관련해 구조조정 계획이 있음을 수차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구조조정을 하기로 한 결정 및 구체적인 방안 및 내용은 이스타항공 자체적인 경영 판단에 따라 의사결정 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제주항공은 "어디까지나 이스타항공 측에서 결정ㆍ추진한 구조조정 계획의 진행상황을 매수인으로서 확인한 것 뿐이다"라며 "그에 대해 이스타항공 측에 요구한 사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매도인 측에서는 마치 제주항공이 이를 지시한 것처럼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기업 최신 뉴스

  • 1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 판매… 인기 모델·색상은?
  • 2
    마힌드라, "쌍용차 새 투자자 확보되면, 마힌드라 지분 50% 아래로"
  • 3
    '공짜폰ㆍ페이백' 좋다고 받았다가 큰코 다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