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수도권, 새벽 한 때 비… 낮에는 30도 무더위

입력 2020-07-06 20:09

제보하기

내일(7일)은 오전까지 전국에 비 소식이 있는 가운데, 낮부터 기온이 30도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된다.

6일 기상청은 서울과 경기도 지역에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까지는 약 5~20mm 정도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남쪽에서 발생한 비구름은 내일 오전까지 제주도에 30~80mm 정도의 비를 더 내릴 것으로 예상이 됐다. 이 비구름대들은 점차 퇴근 시간 무렵에는 충청도 일부 지역과 경상도 동쪽 지방까지 이동을 해나가면서 약 5~20mm 정도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나 저기압의 동반된 비구름대들의 영역들은 앞으로 느리게 이동을 해나가면서 서울을 비롯한 경기도 쪽으로 유입이 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낮 동안에는 일사로 인해서 기온도 30도 이상 웃도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표면 온도는 뜨겁고 대기 중상층의 온도는 다소 차가워지면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지는 지역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도 있다.

아침 최저기온 19~22도, 낮 최고기온 24~32도로 예상된다. 특히 서울·춘천·강릉·대구 ·전주·광주는 낮 기온이 30도에 육박하거나 웃돌 것으로 예보됐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보통에서 좋음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부 영남권은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돼 오전에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안84 사과, ‘복학왕’ 여혐 논란 후폭풍…‘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 빗발
  • 2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3
    국동, 더와이홀딩스와 주식 및 경영권 양수도계약 체결

사회 최신 뉴스

  • 1
    김호중 하차, ‘사랑의 콜센타’ 7인→6인 된 이유…인사도 없이 하차 ‘아쉬움’
  • 2
    강성훈, 여고생 욕설 주장에 난감…“그런 상황조차 없어” 결국 고소
  • 3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 나이, 50년 세월 넘어 이찬원에 관심…“꺾기 잘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