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페스트 의심환자 발생…코로나19·신형 돼지독감 이어 '전염병 논란'

입력 2020-07-06 07:40

제보하기

(게티이미지뱅크)

중국 북부 내몽골자치구에서 페스트(흑사병) 의심환자가 발생했다.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형 돼지독감 바이러스 논란에 이어 페스트까지 각종 바이러스 확산으로 우려를 낳고 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내몽골자치구 보건위원회는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전날 내몽골 한 병원에서 선(腺)페스트 의심환자 한 명을 신고했다.

흑사병은 선페스트, 패혈성 페스트, 폐 페스트 등 크게 3가지로 나뉘는데, 선페스트는 페스트 환자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특히 흑사병은 쥐벼룩을 매개로 페스트균에 의해 전염되는 병으로 2012년 마다가스카르에서 총 256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으며, 이 중 60명이 사망한 바 있다. 마다가스카르에서는 2017년에도 흑사병으로 24명이 숨지는 등 치사력이 높은 전염병이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11월에도 네이멍구 자치구 시린궈러맹에서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중국 당국은 곧바로 바옌나오얼시에 3단계 경계 경보를 발령했다. 이 경계령은 올해 말까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염병의 위험도에 따라 전염병 경계령 단계를 1단계에서 6단계까지 나누고 있으며, 6단계가 최고 경계 등급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진성준, 패스트트랙으로 75일 만에 법안 처리 발의
  • 2
    조국 "검찰, 조직 이익에 따라 맹견이나 애완견 된다"
  • 3
    정부, 수해 복구 안간힘…정세균 "기상청, 유관기관 협력 예보 적중률 높여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