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문체부 3차 추경 3469억 원 확정

입력 2020-07-04 11:14

제보하기
문체부 예산안보다 70억 증액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020년도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가결되고 있다.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3차 추가경정(추경) 예산 3469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3일 국회에 제출한 추경 정부 예산안 3399억 원보다 70억 원 늘어난 규모다.

정부예산안으로 제출한 일자리, 할인소비쿠폰, 한국판 뉴딜 사업이 통과됐으며 국회 심의를 통해 영화·방송 분야 직업 훈련 및 일자리 사업이 추가로 반영됐다. 추경 재원 마련을 위한 예산 지출구조조정은 정부 예산안(1883억 원)대로 통과됐다.

◇ 문화예술·관광·영화 분야 일자리 확충 등 1327억 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문화예술·관광·영화 분야 일자리를 확충한다. 주요 문화예술단체에 공연예술 지원인력을 파견하는 공연예술 인력지원(288억 원) 사업, 주요 관광지(354억 원) 및 소규모 공연장(31억 원) 방역 인력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비대면·온라인 문화에 대응해 예술(33억 원)·애니메이션(39억 원) 등 분야별 소장 자료를 디지털화하는 일자리를 창출한다.

추경의 국회 심의 과정에서 영화·방송 분야의 일자리를 위한 사업이 추가 반영됐다. 코로나19로 단기적 실업 상태에 놓인 현장영화인들을 대상으로 직무 재교육을 실시하는 ‘현장영화인 직업 훈련 지원’(10억 원), 영화·방송분야 전문인력을 활용한 뉴미디어 영상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영화·방송 분야 각 35억 원)을 통해 피해 업계를 지원한다.

◇ 할인소비쿠폰·경기보강 사업 2142억 원 = 공연·전시·영화·숙박·관광·체육시설 등 6대 분야 할인소비쿠폰(716억 원) 사업도 추진한다. 분야별 할인소비쿠폰을 통해 코로나19 피해를 입고 있는 문화·체육·관광업계를 지원하고 하반기 문화수요 회복을 유도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활동을 중단한 예술가 및 단체에 예술 창작의 기회를 제공한다. 다만 사업 추진 과정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의 협의하에 철저한 방역조치를 병행하고,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시행시기를 조정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온라인미디어예술활동 지원(149억 원), 국민체육센터 친환경 재구조화(393억 원), 공공미술 프로젝트(759억 원), 스포츠산업 융자 지원(200억 원) 등도 국회 심의를 통해 확정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美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 속 혼조세…다우 0.1%↓
  • 2
    [코로나시대 물류혁명 1-②] 패키징, 어디까지 해봤니?...진화하는 종이 상자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경기 김포도 물량부족에 '전세난'...이번주 1.21% 껑충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 날씨] 올가을 가장 추운 날씨…"주말 내륙에 얼음 어는 곳 있어"
  • 2
    옵티머스 대표, "금융감독원 조사 시작 전, 퇴직 간부에 도움 요청"
  • 3
    작년보다 추위 빨리 온다…평년보다 2주 빠른 서울 첫 얼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