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구윤, 알고 보니 음악가 집안…아버지 ‘무조건’-‘신토불이’ 등 히트 메이커

입력 2020-07-02 23:04

제보하기

(출처=박구윤SNS)

가수 박구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박구윤을 비롯해 신유, 박서진, 신성, 최현상, 소유찬, 장송호가 출연해 ‘미스터트롯’ TOP7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현역7’의 리더로 함께한 박구윤은 1982년생으로 올해 나이 39세다. 2008년 트로트 ‘말랑말랑’으로 데뷔해 약 12년간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박구윤이 히트메이커 박현진 작곡가의 아들로 밝혀지며 놀라움을 안겼다. 박현진은 ‘봉선화 연정’, ‘신토불이’, ‘네 박자’, ‘무조건’ 등 제목만 들어도 아는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아들 박구윤을 트로트 스타로 만들어준 ‘뿐이고’ 역시 박현진의 작품이다.

박구윤의 형 박정욱도 히트 작곡가로 알려졌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작곡가의 길로 들어선 박정욱은 워너원 ‘술래’, 백지영 ‘한참 지나서’, 시아준수 ‘길’ 등을 작곡했다.

한편 박구윤은 음악가 집안의 영향으로 어릴 때부터 트로트에 빠져 지냈지만 2008년 데뷔 앨범에선 큰 빛을 보지 못했다. 이후 2010년 발표한 아버지 박현진의 곡 ‘뿐이고’로 큰 인기를 얻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신제품 출시로 성장세 지속 ‘목표가↑-하나금융투자
  • 2
    SK케미칼,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백신 CMO 기대감 ‘목표가↑’ - 한화투자
  • 3
    [베스트&워스트] 제약업종 강세...우리들제약, 코로나 신속진단키트에 60.77%↑

사회 최신 뉴스

  • 1
    제5호 태풍 '장미' 경로, 오후 3시 경남 통영 부근 상륙…제6호 태풍 '메칼라'도 북상 중 '엎친 데 덮친 격'
  • 2
    웅진씽크빅 '놀이의발견', 200억 투자유치…신규사업ㆍM&A 추진
  • 3
    실업급여 지급액 또 최고치 경신...2개월째 1.1조 돌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