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최숙현 사망 사건 특조단 구성…"진상규명·후속조치 철저"

입력 2020-07-02 17:51

제보하기
최윤희 2차관 단장 임명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고(故) 최숙현 선수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최윤희 2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조사단을 구성한다고 2일 밝혔다.

문체부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최숙현 선수 사망사고와 관련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체육정책 주무 부처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번 사안에 대한 경위와 문제점을 파악하고 문제가 드러난 관련자에 대해 엄중 문책하겠다"고 말했다.

최숙현 선수는 지난 2월 경주시청 감독과 팀닥터 등을 고소했고 4월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에 폭력 행위를 알렸지만 별도의 조치가 없자 지난달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문체부는 특히 지난 4월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에 신고가 접수됐지만 신속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고, 선수 보호 조치가 제대로 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이 사안에 대한 종합적인 특별감사를 실시하며 필요하다면 사법당국, 관계부처, 인권관련 기관단체와도 공조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8월 출범예정인 스포츠윤리센터를 통해 스포츠계의 비리 및 인권침해 사례에 대한 신고접수 및 조사, 상담, 법률지원, 실태조사, 예방교육 등을 보다 독립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최 차관은 이날 오후 대한체육회를 방문해 사건 관련 경위를 보고 받고 후속조치를 주문했다.

최 차관은 "선수 출신으로서 이런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누구보다 가슴 아프게 생각하며 분노한다"며 "이 사태에 대해 가장 앞장서 책임지고 다시는 이런 안타까운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후배 선수들이 인권이 보장되는 환경 속에서 행복하게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분당에서 산본으로... 1기 신도시 리모델링 '배턴 터치'
  • 2
    2020년 추석 인사말 문구, 부모님·가족·지인 추석 인사말…"몸은 멀어졌어도 마음은 가까이"
  • 3
    [증시 키워드] 램데시비르 2배 효과 치료제로 정치권도 관심보인 신테카바이오…입찰 3파전 두산인프라코어

사회 최신 뉴스

  • 1
    '서지현 인사 불이익' 안태근 파기환송심 무죄
  • 2
    대법 “양평군, 갈월추모공원 화장장 설치 거부 정당”
  • 3
    고용부 "오늘까지 특고ㆍ프리랜서 46만명에 50만원 지급 완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