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영, 하이텐션 이미지…악플로 고통 “센 사람도 상처받는다”

입력 2020-06-30 22:13

제보하기

▲김호영 (출처=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악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김호영이 출연해 하이텐션 이미지로 인한 악플 고충에 대해 전했다.

이날 김호영은 “하이텐션 이미지로 악플 고생을 많이 했다. 말하는 게 톤이 높고 발음이 정확하면 사람이 세 보인다”라며 “사람들은 그런 사람은 상처를 안 받는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사람이기에 상처받는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호영은 “내가 상처받는 건 둘째 치고 가족들이 상처받는 게 힘들다”라며 “어머니께서 실시간 댓글창을 다 보신다. 나에 대한 악플로 어머니가 상처받는 게 아프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호영은 1983년생으로 올해 나이 37세다. 2002년 뮤지컬 ‘렌트’로 데뷔한 뒤 2017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이후 예능은 물론 드라마에도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지혈제 유럽인증 인증 기대감에 이노테라피 '상한가'…휴머니젠 수혜주 케이피엠테크ㆍ텔콘RF제약 '하한가'
  • 2
    SM 사과, 투표로 유닛 결정?…팬들 반발에 '급수정'
  • 3
    하희라 딸 근황에 '모전여전' 미모 유전자 물려 받은 ★2세 '눈길'

사회 최신 뉴스

  • 1
    중수본 '개천절 집회 제한' 의견서 서울행정법원에 제출
  • 2
    '상온 노출 백신' 4개 지역에서 최소 224명에 접종
  • 3
    [내일 날씨] 전국 구름 많고 선선…일부지역 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