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 이용자 200만명 붕괴…대출액도 4.5% 감소

입력 2020-06-30 13:33수정 2020-06-30 17:27

제보하기
금융당국 "일본계 대형대부업체 신규대출 중단한 영향"

지난해 대부업 대출 규모와 이용자 수가 줄었다. 이용자 수는 9년 만에 200만 명 아래로 떨어졌고, 대출 규모는 전년동기 대비 7570억 원(4.5%)이 감소했다. 대규모 공급처인 일본계 대형대부업자가 신규대출을 중단한 영향이다.

30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배포한 ‘2019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부업 대출규모는 지난해 15조9170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570억 원(4.5%)이 감소했다. 자산 100억 원이 넘는 대형 대부업자의 대출액은 13조1196억 원으로 같은기간 대비 8429억 원(6.0%)이 줄었다.

지난해 3월 이후로 일본계 대형대부업자가 신규대출 중단한 데 이어, 저축은행 인수 대부업자의 영업이 축소된 영향이다. 동시에 정책 서민금융상품 공급도 늘었다.

같은 이유로 대부이용자 수는 177만7000명으로 23만 명이 감소했다. 2015년 말 이후로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중・소형 대부업자(자산 100억원 미만 및 개인)의 대출잔액은 2조7974억 원으로 전년동기(2조 7115억 원) 대비 859억 원 증가했다.

유형별로 보면 신용대출 잔액은 1조7000억 원이 감소하는 대신 담보대출이 9000억 원으로 증가했다. 최근 담보대출의 비중이 44%에 이른다.

대부업 평균 대출금리도 하락 추세다. 2017년 말 21.9%에 달했던 대부업 평균 대출금리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17.9%까지 하락했다. 최고금리 인하, 담보대출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금융당국은 분석했다.

금융당국은 “최고금리 인하 등 제도변화가 대부업자의 영업환경과 저신용자 신용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모니터링하면서 저신용 차주의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필요한 정책서민금융 공급여건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금융당국은 “대부이용자 보호를 위해 최고금리 위반, 불법추심 등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불법사금융업자의 불법이득을 제한하고 처벌을 강화하는 등 법적 장치도 조속히 완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백신 임상3상 예고에 파미셀 '눈길'…코로나19 확산에 씨젠ㆍ신풍제약 '급등'
  • 2
    김민재, 토트넘 이적 유력설에 결혼 여부도 '관심'…"축구할 때보다 아내 더 따라다녀"
  • 3
    김민아 하차 두고 네티즌 설왕설래…"재중천" vs "반성하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CJ CGV, 유증 발행가액 1만5850원 확정
  • 2
    국보, 50억 규모 4회차 CB 발행 결정
  • 3
    내츄럴엔도텍, 개선기간 12개월 부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