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고려대, 차세대 배터리 분야 기술 개발ㆍ인재양성에 '맞손'

입력 2020-06-23 13:00

제보하기
빅데이터ㆍAI 교육,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전방위 분야 산학 협력

LG화학이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을 위해 고려대학교와 산학협력에 나선다. 빅데이터·인공지능(AI) 교육 과정도 마련해 배터리 분야 인재까지 양성할 계획이다.

LG화학과 고려대는 23일 오전 11시 고려대 수당삼양패컬티하우스에서 LG화학 전지사업본부 CPO(최고 생산·구매 책임자)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배터리 분야 산학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차세대 배터리 소재 연구 △빅데이터·AI 교육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3가지 분야에서 협력을 진행한다.

먼저 차세대 배터리 소재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차세대 배터리 소재 센터’를 고려대에 설치하고 협력 연구사업을 한다. 양극재 및 음극재 소재 개발은 물론 배터리 소재의 장(長)수명화를 위한 기술 개발 연구도 병행하며 지속적으로 연구협력 분야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또한, 빅데이터·AI 교육에도 나선다. LG화학은 연구개발(R&D) 및 생산기술 인원 중 32명을 선발하며, 고려대는 선발된 인원에 대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문가(DX Expert) 양성과정’을 진행한다.

해당 인원은 배터리 공정 시 발생하는 원천 데이터로부터 해결이 필요한 문제를 정의하고 적절한 데이터 분석방법론을 적용하는 법을 익혀 향후 배터리 사업 내 분야별 컨설턴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LG화학이 전 세계에 새로 구축할 공장의 설계 및 운용에 적용될 스마트팩토리 혁신기술 적용을 위해서도 손을 잡는다. 고려대는 최근 스마트팩토리 구축 지원을 위해 국내 최고 전문가들을 영입하고 국내외 유명업체들과 국제적인 플랫폼 협업 네트워크를 구성했다.

두 기관은 협력 프로그램들에 대한 전문위원회를 구성하여 실질적인 업무를 진행하게 된다.

김명환 사장은 “배터리 분야에서 1등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유지 강화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DX) 가속화를 위한 AI 기반 제조 역량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며 “기존 내부 역량 확보뿐만 아니라 고려대와의 산학협력 등 오픈 이노베이션도 확대하여 제조 역량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윤종신 음성판정, “많은 곳 다녀 걱정했는데…” 9개월 만에 귀국한 사연은?
  • 2
    김민아 하차, 중학생 성희롱 논란 후폭풍…LCK 분석데스크 떠난다
  • 3
    신현준 법적대응, ‘슈돌’ 게시판 폐쇄 결정…갑질-프로포폴 논란에 ‘진땀’

기업 최신 뉴스

  • 1
    속보 美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초기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반응"
  • 2
    홈플러스, '스페셜' 점포 론칭 2주년 맞아 2700종 최대 50% 할인
  • 3
    “대뱃살·배꼽살 골라 주문하세요” 현대백화점, 유통업계 최초 ‘참치 전문코너’ 선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