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줌] 코로나19 이후 ‘뚝' 끊긴 헌혈 인파…'헌혈의집'에 가봤다

입력 2020-06-18 17:27

제보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여파로 헌혈하는 사람이 줄었습니다. 보통 5일 정도의 혈액을 보유해야 적정치로 판단하는데 최근에는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정부는 재난문자도 발송했습니다. 적극적인 헌혈 참여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자는 취지죠. 아직 적정 혈액을 보유하지 못하고 있지만, 정부의 당부와 대한적십자사의 노력으로 코로나19 초기보다는 상황이 많이 좋아졌다고 합니다.

짧은 아픔이지만 생명을 살릴 수 있는 헌혈. 그 현장에 이투데이가 찾았습니다. 혈액 확보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간호사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시죠.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월세 5만원' 영구임대주택에 벤츠·BMW 등 외제차 즐비
  • 2
    중국 "'코로나 백신' 공공재로…합리적 가격에 세계에 제공"
  • 3
    정치권 들썩인 나훈아 공연…"노래로 국민 위로 받아"

뉴스발전소 최신 뉴스

  • 1
    "랜선으로 성묘 가요"…추석맞이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 어떻게 이용할까?
  • 2
    "어서와, 코로나 추석은 처음이지?"…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 이모저모
  • 3
    "확진자 아닌 확찐자 위험"…송편·갈비찜 등 추석 음식 칼로리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