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서울시 절반 면적 310㎢ 공원 유지”

입력 2020-06-18 11:00

제보하기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서울시 면적 절반인 310㎢ 규모의 사라질 위기에 처한 공원 부지를 지켰다고 18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20년간 조성되지 않은 공원이 7월 1일 자동 실효될 예정이다. 실효 대상 368㎢(2018년 1월 기준) 중 84%인 310㎢의 부지가 공원으로 조성되거나, 공원 기능을 유지하게 됐다.

실효가 도래한 368㎢를 최대한 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정부는 2018~2019년 두 차례 대책을 냈다. 반드시 공원으로 조성해야 할 공원 부지를 우선관리지역으로 선별했다.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재정지원(지방채 이자지원)도 시작했다.

확정된 공원사업이 완료되면 전국 650곳의 공원이 새롭게 조성된다. 1인당 공원면적은 30%(현재 10.1㎡ → 13.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원 조성과 유지를 합쳐 총 1500만 그루의 나무 조성과 연간 558톤의 미세먼지 흡수 효과를 낼 전망이다.

정부는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장기미집행 공원 해소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향후 공원 조성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권혁진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시민과 지자체, LH, 정부의 노력으로 공원 대부분을 보존할 수 있게 됐다”며 “기후 변화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공원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녹색공간이 최대한 조성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부동산 최신 뉴스

  • 1
    "임대주택 늘리더라도 빨리 가자"…흑석2ㆍ성북1 등, 공공재개발 하마평
  • 2
    '단군 이래 최대' 둔촌주공, 여전히 '첩첩산중'
  • 3
    논란 안 가라앉은 '부부 공동명의 장특공제 특례 배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