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현대중공업, 뉴질랜드 최대 규모 군수지원함 인도 "2만6000톤급"

입력 2020-06-10 11:02

제보하기
"기술력으로 해외군함시장서 위상 높일 것"

▲10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로 출항하는 최신예 군수지원함 ‘아오테아로아’함. (사진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10일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 해군의 2만6000톤급 최신예 군수지원함인 ‘아오테아로아(AOTEAROA)’함의 인도 출항식을 진행했다.

이날 출항식에는 현대중공업 남상훈 특수선사업본부장(부사장)을 비롯해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방위사업청 성일 국제협력관(육군 소장) 등이 참석했다.

아오테아로아함은 현대중공업이 2016년 7월 뉴질랜드 해군으로부터 수주한 것으로, 길이 173미터, 폭 24미터 크기의 뉴질랜드 해군 역사상 최대 규모이다.

아오테아로아함은 뉴질랜드 해군 함정에 연료, 식량, 식수, 탄약 등을 보급하는데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예기치 못한 상황 속에서도 고객과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군수지원함이 성공적으로 출항할 수 있었다”며 “앞선 기술력과 건조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군함시장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 위상을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우리나라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 차세대 호위함인 인천함 등 80여 척의 전투함과 잠수함을 설계 및 건조한 바 있다.

현재는 대형수송함(LPX-Ⅱ) 개념설계에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사업 준비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