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구속 심사’ 삼성전자 11거래일 만에 하락

입력 2020-06-08 16:35

제보하기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여부를 앞두고 삼성전자 주가가 11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마감했다.

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 주가는 전일 대비 1.08%(600원) 내린 5만4900원에 마감했다.

10거래일 연속 상승은 액면분할 전인 지난 2015년 10월 20일부터 11월 2일까지 기록한 10일 연속 상승 이후 처음이다. 연속 상승 기간 삼성전자 주가는 4만8750원에서 13.8% 상승하며 5만5500원으로 뛰었다.

삼성전자는 장 초반 1.62%(900원) 오른 5만6400원으로 출발했지만, 장중 고점(5만7500원)을 찍은 뒤 외국인, 기관의 매물이 쏟아지면서 약세로 마감했다.

외국인, 기관은 각각 906억 원과 602억 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1574억 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은 서울중앙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이 부회장의 구속 여부는 오늘 밤늦게나 내일 새벽 결정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 2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 소식에… 사조씨푸드 ‘45.86%↑’
  • 3
    CU, ‘코리아세일페스타’에 역대 최대 규모 참가...원플러스원 행사 20% 확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 소식에… 사조씨푸드 ‘45.86%↑’
  • 2
    [베스트&워스트] 코스닥, 극저온 백신 보관 기술 부각에… 대한과학 ‘53.85%↑’
  • 3
    추락하는 원ㆍ달러 환율, ‘블루웨이브’ 여파에 1100원대 뚫릴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