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념 사라진 지 오래" 심상정 "기본소득 환영"

입력 2020-06-04 14:44

제보하기
'삼성 무노조' 두고도 비판 한 목소리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국회 정의당 당대표실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4일 기본소득 논의에 대한 공감을 형성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취임 인사차 국회 정의당 대표실을 찾아 심 대표에게 "이념은 사라진 지 오래"라는 의견을 전하며 "야당 편도 좀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심 대표는 김 위원장의 취임을 축하하며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으셔서 축하드린다"는 인사를 건넸다.

심 대표는 통합당에서 기본소득 논의가 벌어지는 데 대해 "대환영"이라면서 "과거 통합당의 레퍼토리는 북한 탓과 대통령 탓뿐이었다. 통합당이 불평등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서면 좋은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정당이 표를 극대화하는 경쟁을 하면서 많은 계층을 포용해야 한다"며 "나라가 불평등을 해소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의 상황에 부닥쳐 있어서 정당에 있는 사람 누구나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려고 노력하지 않을 수 없다"고 공감했다.

심 대표는 "통합당이 그동안 더 많이 가진 사람들의 탐욕의 자유를 옹호해 왔다"면서 "삼성의 탈법적 자유는 지지하면서 삼성 노동자들의 노조할 자유는 반대해왔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서도 "사실 삼성이 과거 지나칠 정도로 시대 감각에 역행해서 노조 없는 회사를 해 왔다"면서 "정당이나 기업이나 시대와 사람의 의식이 변하는 데 따라가지 못하면 성공할 수 없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서은광 사과, ‘7’ 제스쳐 대체 뭐길래…“아물지 않는 상처 미안하다”
  • 2
    속보 삼성전자, 매년 배당 9.8조로 상향
  • 3
    [상보] 뉴욕증시, 이익 확정 매도·FOMC 실망에 급락…다우 2.05%↓

사회 최신 뉴스

  • 1
    LG전자, 콩고민주공화국서 ‘LG 희망학교’ 운영
  • 2
    유노윤호 ‘누아르’, 가온 앨범 차트 1위
  • 3
    [코로나19 지역별 현황] 서울 2만3797명·경기 1만9408명·대구 8280명·인천 3758명·경북 2936명·검역 2689명 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