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분식회계 루머 사실 무근”

입력 2020-06-03 16:06

제보하기

알테오젠이 3일 금융투자업계에 퍼진 분식 회계 루머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분식회계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당사 사업은 분식회계를 할 수 없는 구조”라고 강조했다.

알테오전 주가는 이날 분식 회계 등의 악의적인 루머로 전일 대비 6만3600원(24.70%) 내린 19만3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회사 안팎에선 현재 진행 중인 계약 또한 차질 없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알테오젠은 현재 기술수출 계약 4건을 진행 중이며 회사 내부에선 악의적인 루머라고 일축했다.

알테오젠은 현재 6개월 내 하이브로자임(Hybrozyme, 피하주사 제형 변형 플랫폼) 관련 기술수출 계약 4건을 준비하고 있다.

이동건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알테오젠 관련 문의가 많이 들어와서 현 상황에 대해 간단하게 코멘트 드린다”며 “계약 관련 어떠한 바뀐 이슈는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도 코멘트 드린 바와 같이 올해 4건의 계약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며 “최근의 급등 때문에 일부 매물이 일시적으로 나오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펀더멘털이나 계약 관련돼선 바뀐 건 단 하나도 없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민주당, '대주주 5억 원' 보도에 "사실 아니다. 기준금액 미정“
  • 2
    이건희 편지, SNS 무분별 확산…삼성 측 “가짜 편지다” 부인
  • 3
    홍승범-권영경, 21년 차 조연 부부…떡볶이 장사로 생계유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삼성전기, 영업익 개선으로 전기전자 업종 최선호주 '매수' -대신증권
  • 2
    진리췬 AIIB 총재, “코로나19 대유행이 AIIB 대출에 영향”
  • 3
    FT, “부채와 재정수지 적자 확대, 국가와 시장의 영향은 차별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