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 시위현장, 밤새 들리는 사이렌 소리…美 흑인사망으로 인한 폭동 ‘불안’

입력 2020-06-01 22:16

제보하기

▲서동주 시위현장 (출처=서동주SNS)

변호사 겸 방송인인 서동주(37)가 게재한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 위현장 모습이 눈길을 끈다.

1일 서동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시위 현장”이라는 글과 함께 현재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벌어지고 있는 시위현장 사진을 게재했다.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을 숨지게 한 사건이 벌어졌다. 백인 경찰은 괴로워하는 흑인 남성의 목을 약 8분가량 압박해 숨지게 했고, 이는 인종차별 문제로 이어지며 전국적으로 시위가 확산됐다.

지난달 31일 기준 해당 사건과 관련한 시위는 미국 75개 도시로 번졌으며 폭동을 비롯해 총격 사건까지 잇따르며 사망자도 발생하고 있다. 현재 채포된 시위대는 1600명이 넘는 상태다.

한편 서동주 이외에도 미국 LA에 거주하고 있는 배우 겸 가수 윤현숙(49)을 비롯해 기상캐스터 박은지도 시위 현장과 관련해 게시글을 올리며 “밤새 사이렌 소리가 들린다”라며 불안함을 드러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강력팀 투입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중부는 덥지만 제주는 장맛비…다음주 장마 예보
  • 2
    왕성교회 신도 등 서울서 신규 확진자 4명 발생
  • 3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강력팀 투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