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미, 남편 향해 무릎 꿇고 사과했던 이유…부끄러운 스킨십 탓

입력 2020-05-23 21:54수정 2020-05-23 22:10

제보하기

(출처=MBC 에브리원 캡처)

안소미와 남편이 화제가 된 가운데 안소미가 전한 신혼의 에피소드도 재조명됐다.

23일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 안소미와 남편이 등장했다. 두 사람은 딸 육아 방법의 차이를 두고 갈등을 보였다. 남편은 아이의 성장과정에 맞는 육아법을 요구했지만 안소미는 아이가 원하는 것을 따르는 것을 중점으로 두었다.

두 사람은 2018년 결혼했다. 신혼 1개월차에 접어들며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남편에게 무릎 꿇고 사과했다고 털어놓았다.

안소미에 따르면 안소미는 평소 남에게 말하기 부끄러운 스킨십을 좋아한다는 것. 남편의 엉덩이를 깨무는 것을 좋아했는데 어느날 남편이 "그만하라"라고 말하며 울었다. 이에 안소미가 미안하다고 무릎 꿇고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사회 최신 뉴스

  • 1
    '온라인 시험' 부정행위 한 91명의 인하대 의대생…"상벌위 열 것"
  • 2
    10kg 감량 김원효, ‘오랑캐’ 김지호도 32kg 감량…변한 모습 보니 ‘헉!’
  • 3
    '깡' 음원차트, 최대 수혜자 누구?…작곡·작사 모두 '길(Magic Mansion)'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