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에 300여 명 추가 파견

입력 2020-05-22 13:38

제보하기
이번에는 신속통로 제도로 보내…증설 인력 추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시안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글로벌 현장 경영을 이어갔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중국 산시성 시안 반도체 공장에 증설 인력 300여 명을 추가 파견했다.

지난달 22일 200여 명이 전세기를 통해 중국 출장에 나선 지 한 달 만이다. 이번에는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 제도를 이용했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시안 2공장 증설에 필요한 본사와 협력업체 기술진 300여 명이 이날 오전 전세기 편으로 인천공항을 떠났다.

신속통로 제도를 이용해 현지 도착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나면 14일 격리가 면제된다.

삼성전자가 신속통로 제도로 대규모 인력을 파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4월 파견 땐 특별 허가를 받았다.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17일 신속통로 제도를 활용해 시안 반도체 공장을 방문하기 위해 출국했다.

이 부회장이 2박 3일간의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지 3일 만에 대규모 인력을 파견한 것이다.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은 삼성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로 150억 달러 규모의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정수 해명, 문정원‧안상태 이어 층간소음 논란?…2년 전 글 뭐길래
  • 2
    도용소설, 문학상 휩쓸어…‘표절’ 넘어 ‘전문 도용’ 이게 가능해?
  • 3
    ‘복면가왕’ 부뚜막 고양이 ‘하이라이트’ 양요섭…새로운 가왕 ‘보물상자’는 이영현?

기업 최신 뉴스

  • 1
    [기자수첩] 20년 전 데자뷰, 세상을 바꾸는 건 디지털뿐?
  • 2
    “오너 리더십으로 위기 극복” 연초 존재감 드러내는 유통 총수 3인방
  • 3
    개도국 "음원, 웹툰에 관세 부과해야"…무협 "韓, 무관세 영구화 절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