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윤미향 의혹에 ‘신중 대응’ 기조 유지… 이해찬 "개별 의견 분출 말라"

입력 2020-05-22 12:55

제보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당선인의 여러 의혹과 관련해 "사실확인이 우선"이라며 신중 대응 기조를 강조하고 나섰다.

이해찬 대표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일희일비하듯 하나하나 사건이 나올 때마다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 중심을 잡고 지켜보고 사실관계를 확인해서 당의 의견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형석 최고위원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이 대표는 "각자 개별적으로 의견을 분출하지 마라"며 "그래서 나도 말을 아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허윤정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됐으니까 신속하게 팩트를 확인하는 게 우선 필요하다"며 "수사기관이든 제3의 기관에서 사실 검증이 확인돼서 내용이 낱낱이 밝혀지면 당은 그에 응당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사실관계 확인에 시간이 다소 걸리는 틈을 타서 역사 왜곡을 시도하는 반민족적 행태를 보인다"고 말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정의연과 윤 당선자에 대한 의혹 있다고 해서 위안부 인권 등과 일본의 역사 왜곡 행위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건 극우세력의 준동"이라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금감원, 대형 GA ‘30억 과태료·영업정지’ 철퇴…시장교란 주범 지목
  • 2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3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여의도·목동·마포' 잇따른 학원가 전염에 학생들 '비상'
  • 2
    [환율마감] 원·달러 13.5원 급락 ‘3개월만 최대’..트럼프 안도
  • 3
    청와대 "세월호 '대통령 직속 특별수사단' 설치 신중 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