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올해 1분기 제약시장, 전년동기 대비 5.3%↑

입력 2020-05-22 11:23

제보하기
항암제/면역제제(L), 신경계용제(N), 심혈관계(C), 호흡기계용제(R) 제품이 성장 견인

▲2020년 1분기 전체 제약시장 매출 및 성장률 (아이큐비아)
코로나19로 매출 둔화가 예상된 올해 1분기 제약시장 매출이 기대 이상의 성과를 이뤄낸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한국 아이큐비아의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체 제약시장의 매출은 5조 64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5.3% 성장했다. 일반의약품을 포함한 원외시장은 4.9% 성장, 원내시장은 5.9%의 성장을 보였으며, 원내 시장을 다시 의원 원내시장과 병원 원내시장으로 나눠보면 병원 원내시장이 6.0%의 성장률로 약간 더 높게 나타났다.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으로 나눠봤을 때 전문의약품은 5.5%, 일반의약품은 3.2%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아이큐비아 관계자는 "최근 일반의약품의 3~4% 연평균 성장률을 감안하면 기존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볼 수 있으며 당초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로 환자들의 병의〮원 방문이 줄어 처방시장 자체가 상당히 위축될 것이라는 예측과 달리 전문의약품 시장도 나름 준수한 매출 성과를 이룬 것으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국내제약사와 외자제약사간 성장률을 살펴보면 국내제약사는 4.2%, 외자제약사의 경우는 6.8%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영업사원의 의료기관 방문 자제 등 프로모션에 상당한 제약이 있었고, 특히 외자제약사는 오랜 재택근무기간으로 상당기간 영업활동의 공백이 불가피했음에도 오리지널 중심의 외자제약사 제품이 제네릭 중심인 국내제약사 제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을 적게 받은 것으로 관찰된다.

오리지날 품목과 제네릭 제품의 최근 연평균 성장률은 6~7% 사이로 유사한 수준이었으나 지난 1분기 제네릭의 성장률은 4.0%인 반면 오리지날 제품은 7.4%의 성장률을 보이며 이전 평균 성장의 기조를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치료군(Therapeutic Class)별로 보면 항암제 및 면역조절제제(L) 제품군이 11.4%, 신경계용제(N) 제품군은 10.8%, 심혈관계(C) 제품군은 8.1% 그리고 호흡기계용제 (R) 제품군은 7.9%의 성장률을 보이며 전체 시장의 성장을 주도했다. 이런 치료군의 높은 성장은 중증 질환에 사용 내지는 원내 처방의 비중이 높은 경우이거나 호흡기질환 치료에 더 적극적으로 대처한 요인 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만성질환 관련 치료군 중 심혈관계 제품군의 성장은 특히 인상적인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ARB와 지질저하제의 성장세는 이전과 변함없이 유지됐다. 반면 전신성 항감염성제(J), 근골격계용제(M) 및 비뇨생식기용제(G) 카테고리는 이 기간에 각각 -3.2%, 0.8%, 0.7%의 성장률로 1분기 전체제약시장 성장률에 미치지 못했다.

한국 아이큐비아 커머셜 오퍼레이션(Commercial Operations)을 총괄하고 있는 전승 전무는 “올해 1분기 전체 제약시장은 기존 전망치보다 준수한 매출 및 성장세를 기록했다. 어려운 시장 환경 가운데서도 시장의 일부 분야는 이전 성장의 수준을 유지함으로써 2020년 전체 성장률에 있어서도 조금은 더 희망적인 전망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코로나19 관련 상황은 여전히 지속적으로 변하고 있기에 성장 추이를 계속 모니터링해야 하며 그에 따른 전망도 계속 업데이트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9년 1분기 대비 2020년 1분기 치료군 별 성장률(%) (아이큐비아)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기업 최신 뉴스

  • 1
    동아제약, 고함량 치질 치료제 ‘디오맥스 정’ 출시
  • 2
    채권단 두산중공업에 1.2조원 지원 결정…두산 "차질 없이 상환할 것"
  • 3
    전도규 ​GC녹십자헬스케어 대표이사 사장 승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