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선유도역 주변 지구단위계획구역 신규 지정

입력 2020-05-22 09:00

제보하기

▲선유도역 주변 위치도 (사진 = 서울시)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 주변이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신규 지정된다.

서울시는 21일 제3차 도시ㆍ건축공동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개최해 선유도역 주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대상지는 영등포구 양평동5가 50번지 일대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 주변으로 역세권 기능 강화 및 준공업지역에 대한 계획적 관리 방안 마련 등을 위해 지구단위계획구역(26만8026㎡)이 신규 지정된다.

주요 계획으로는 건축물 용도ㆍ밀도계획 및 건축선 계획 등이 수립된다. 특히 한강변 일대의 전략적 개발을 유도하기 위해 양평동5가 111번지 등 특별계획구역 3개소가 신설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선유도역 일대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선유도역 일대 활성화로 이어져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사회 최신 뉴스

  • 1
    최시원 사칭피해, 개인 채팅으로 기부 요구…이특-신동은 해킹 피해까지
  • 2
    '온라인 시험' 부정행위 한 91명의 인하대 의대생…"상벌위 열 것"
  • 3
    10kg 감량 김원효, ‘오랑캐’ 김지호도 32kg 감량…변한 모습 보니 ‘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