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기대감에 희비 갈린 운송 관련주ㆍ진단키트주

입력 2020-05-19 16:29

제보하기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 본사 전경.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로 19일 운송장비, 항공, 레저 업종의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반면 진단키트와 치료제 관련 기업들은 주가 하락폭이 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기아차는 전날 대비 8.01% 오른 3만1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현대차(7.83%), 현대모비스(7.80%), 현대위아(14.60%), 현대글로비스(11.17%) 등 현대차그룹 계열 종목들이 일제히 7% 이상의 급등세를 보였다.

만도(13.43%), 한라홀딩스(10.98%), 쌍용차(8.40%) 등 다른 운송장비 관련 업종도 이날 큰 폭의 오름세로 마감했다.

백신 개발 관련 희소식이 수요 둔화로 수출에 직격탄을 받은 운송장비 업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이다.

같은 맥락에서 여행 관련주도 이날 가파른 상승 폭을 보였다. 제주항공이 9.32% 올랐고, 진에어(9.73%), 티웨이항공(9.04%), 대한항공(8.03%), 하나투어(7.03%)도 상승 곡선을 그렸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자본 유출이 컸던 만큼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다.

반면 백신 개발 기대감이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엔 악재로 작용했다. 씨젠(-7.92%), 오상자이엘(-9.49%), 수젠텍(-12.27%), EDGC(-7.69%) 등 진단키트 생산과 관련해 최근 관심이 집중됐던 코로나19 수혜주들은 이날 큰 폭으로 하락했다.

유전자 치료제 원료생산 업체인 파미셀은 백신 개발 관련 수혜주로 분류돼 이날 5.88% 상승했다.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Moderna)는 전날(현지시간) 성인 남녀 4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의 1차 임상시험 결과 참가자 전원에서 항체가 형성됐다고 밝히면서 백신 조기 개발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미국 대부분의 주가 봉쇄 완화에 돌입하고 미 연방준비제도가 추가 부양 의지를 밝힌 것도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 상승에 기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황미나 퇴사, ‘연애의 맛’ 출신 기상캐스터…TV조선과 이별 “더 나은 모습으로…”
  • 2
    곽정은 접촉사고, 과로로 발생한 사고…“과로가 이렇게 무섭다” 팬들도 깜짝
  • 3
    '위례신도시 우미린 2차' 1순위 청약 마감…평균 경쟁률 115.1대 1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라임사태 ‘사적화해→분조위 제외’ 첫 사례…은행 先보상 백기 드나
  • 2
    한진칼, 기타법인이 2% 매집하며 주가 14% 급등
  • 3
    'BTS 소속' 빅히트엔터 본격 상장 추진···이르면 이번 주 예심 신청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