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포스트 코로나' 소비 트렌드 키워드 'S.H.O.C.K'

입력 2020-05-19 14:48

제보하기

신한카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소비 트렌드로 ‘S‧H‧O‧C‧K’(쇼크)를 제시했다.

신한카드는 전 세계적인 감염병 확산으로 소비의 방식과 유형, 대상 등이 일시적으로 변화하는 수준을 넘어 패러다임의 변화로 이어지고 있는 현시점에서 5가지 키워드로 소비 트렌드를 분석했다고 19일 밝혔다.

5가지 키워드는 △온라인(Switching On-line) △홈라이프(Home-life sourcing) △건강‧위생(On-going health) △패턴 변화(Changing pattern) △디지털 경험(Knowing digital) 등이다.

먼저 오프라인 중심의 소비가 빠른 속도로 온라인화되고 있다는 것에 주목했다. 특히 유통업종에서 3월 온라인 소비의 비중은 65%로,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이전인 1월과 비교했을 때 7%포인트(P) 증가했다. 또 공연‧영화 업종 중에서 ‘OTT 서비스’ 이용은 20%나 늘었다.

홈라이프는 최근 감염병 우려로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면서 주거 지역 내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외출자제와 재택근무 확대, 사회적 거리 두기 확산 등으로 인해 제과 업종과 같은 생활 밀착업종을 중심으로 시청, 여의도 등 오피스 지역 이용률은 최대 34% 감소하고, 주거 지역 이용률은 최대 12%까지 증가했다.

건강‧위생 관련 소비가 확산된 것도 코로나19가 불러온 변화다. 의류 관리기, 건조기, 공기청청기와 같은 위생‧클린 가전 판매를 분석해 본 결과 신한카드 이용금액 기준 3월 이용금액이 직전 3개월(2019년 12월~2020년 2월) 평균 이용금액보다 건조기는 42%, 공기청정기는 21% 증가했다. 특히 의류 관리기 판매는 267% 늘어났다.

기존에 고정돼 있던 소비의 시간‧연령‧구매 방식이 다양한 형태로 변화했다. 온라인 소비가 확산되며 특정 업종에서 주말 소비가 집중되던 양상에서 벗어나 요일 구분 없는 형태를 띠기도 하고, 2030세대 중심으로 이용되던 서비스가 4060세대로 확산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특정 분야에 국한됐던 ‘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서비스도 다양한 형태로 확산하고 있다.

외부활동이 감소하고 언택트 소비가 가속화됨에 따라 디지털 경험 확산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디지털 플랫폼이 다소 생소했던 50대, 60대 연령층에서도 온라인 결제 이용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는 “사회적 거리 두기 및 디지털화로 나타난 패러다임 변화는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급작스러운 상황임이 분명하다”며 “향후 포스트 코로나가 가져올 새로운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새로운 소비영역을 지속 발굴하고, 다변화된 시장 니즈에 부합하는 고도화된 라이프 스타일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특례도입 추진에 파미셀 '주목'…유상증자 성공 에이치엘비
  • 2
    [특징주] 톱텍, '에어퀸 나노마스크' K-방역 마스크 수출 재개 가능성↑
  • 3
    수원 ‘영통자이’ 3가구 ‘줍줍’ 나왔다… 3일 신청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골든센츄리, 지난해 결산 매출액 한화 1131억...전년비 26%↑
  • 2
    쌍방울그룹, 대표이사 ‘4인 4색’ 마스크 광고
  • 3
    KB증권, IPO 의무보호예수 해제 평가 차익 ‘짭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