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온, 미래셀바이오 전환사채 20억 전환...추가지분 취득

입력 2020-05-19 16:00

제보하기

바이온은 20억 원 규모의 미래셀바이오 전환사채(CB) 전량을 주식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미래셀바이오가 전분화능 줄기세포유래 중간엽줄기세포치료제인 MMSC에 대해 간질성방광염 임상1상 승인을 받으면서, 연내 목표로 추진한 기업공개 일정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바이온은 2018년 4월 미래셀바이오 전환사채 20억 원을 매입한 바 있다. 이번에 보유한 전환사채 전액을 주식으로 전환하면서 미래셀바이오 보유지분은 기존 21%에서 23.5%로 늘어났다.

회사 측은 “미래셀바이오의 간질성방광염에 대한 임상1상 승인을 받으면서 미래셀바이오의 MMSC 세포치료제가 기존의 성체줄기세포 기반 세포치료제를 뛰어넘는 차세대 세포치료제로 도약하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바이온 김병준 대표는 “이번 미래셀바이오의 CB 주식전환으로 양사간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고, 난치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차세대세포치료제인 MMSC 홍보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곽정은 접촉사고, 과로로 발생한 사고…“과로가 이렇게 무섭다” 팬들도 깜짝
  • 2
    '위례신도시 우미린 2차' 1순위 청약 마감…평균 경쟁률 115.1대 1
  • 3
    이선희, 14년 만에 두 번째 이혼…현재 근황은? “앨범 작업 중”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라임사태 ‘사적화해→분조위 제외’ 첫 사례…은행 先보상 백기 드나
  • 2
    한진칼, 기타법인이 2% 매집하며 주가 14% 급등
  • 3
    'BTS 소속' 빅히트엔터 본격 상장 추진···이르면 이번 주 예심 신청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