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국제유가 30달러 회복 정유주 ‘강세’

입력 2020-05-19 10:22

제보하기

국제유가가 배럴당 30달러 선을 회복하면서 19일 장 초반 정유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20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S-Oil은 전일 대비 5700원(8.53%) 오른 7만2500원에 거래 중이다. 대한유화(8.38%), SK이노베이션(6.40%) 등도 상승세다.

1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IT) 6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39달러(8.1%) 오른 31.82달러를 기록했다. WTI 가격이 30달러 선을 회복한 것은 두 달여 만에 처음이다.

이날은 6월물 인도분 선물 만기를 하루 앞둔 날이다. 한 달 전인 5월물 만기 직전에는 국제 유가가 배럴당 마이너스 40달러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고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국가들이 추가 감산에 나서면서 국제유가가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하나은행, DLF 사태 중징계 취소 행정소송 제기
  • 2
    골든센츄리, 지난해 결산 매출액 한화 1131억...전년비 26%↑
  • 3
    쌍방울그룹, 대표이사 ‘4인 4색’ 마스크 광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