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민간주도 벤처기업 확인제도 운영 기관 모집

입력 2020-05-19 12:00

제보하기

(벤처기업 확인제도 절차)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벤처확인제도를 운영할 기관을 내달 9일까지 모집한다.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 개정으로 내년 2월 12일부터 벤처기업 확인제도가 민간 주도로 개편된다. 중기부는 내년 시행을 앞두고 이를 운영할 기관을 20일부터 내달 9일까지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벤처기업 확인제도는 기술보증기금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이 확인하는 보증ㆍ대출 유형이 전체의 86.2%를 차지했다. 연구개발 유형과 벤처투자 유형은 각각 7.2%, 6.3%를 기록했다.

중진공의 보증ㆍ대출에 치중되다 보니 벤처다운 혁신기업 선별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보증ㆍ대출 유형은 폐지되고, 민간 전문가가 중심이 된 제도로 탈바꿈했다. 내년 2월 12일부터는 기존 공공기관에서 벤처기업 여부를 확인하던 것을 민간기관에서 확인하게 된다.

‘벤처기업 확인기관’으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에 의한 요건을 갖추어야 한다. 시행령 제18조의7(벤처기업확인기관의 지정 요건)에 따르면 △민법에 따른 민간 비영리법인 △전담조직을 갖추고 최근 3년 이상 계속하여 벤처기업 지원 관련 업무를 수행 △상시근로자를 20명 이상 보유(전문인력 5명 이상 포함) 등 3개 조건을 갖춰야 한다.

지정된 ‘벤처기업 확인기관’은 3년을 주기로 재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벤처기업확인위원회를 열어 벤처기업 확인을 위한 사무를 처리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접수된 단체 또는 기관 중 자격요건을 검토한 뒤 6월 중순 선정위원회 심사로 지정 공고된다. ‘벤처기업 확인기관’이 지정되면 중기부는 지정된 기관과 함께 올해 하반기에 ‘벤처기업 확인위원회’의 구성, 평가모형 설계, 전산업무시스템 구축 등 개편된 제도를 추진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올해 내 완료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지나, 송해와 각별한 정…어쩌다 부녀지간 됐나 ‘뭉클’
  • 2
    오나라 나이, 40대에 예능 첫 고정…“유재석과 함께한 건 가문의 영광”
  • 3
    한샘, ‘유령회사’ 세워 불법 비자금 44억 조성 의혹 제기

기업 최신 뉴스

  • 1
    롯데백화점, 30일부터 7일간 ‘코리아 패션 마켓 시즌2’ 실시… 중소 패션 업체 돕는다
  • 2
    한샘, ‘유령회사’ 세워 불법 비자금 44억 조성 의혹
  • 3
    지놈앤컴퍼니,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통과…연내 이전상장 추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