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선방…동국제강, 1분기 영업익 16.3% 상승

입력 2020-05-15 14:58

제보하기
562억 원 달성…"고부가가치 제품 위주 판매 확대 따른 영향"

동국제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철강 시장이 위축됐음에도 1분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동국제강은 올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조2284억 원, 영업이익 562억 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매출은 10.7% 줄어들었지만, 영업이익은 16.3% 상승했다.

철강 시황 위축으로 매출량은 줄어들었지만, 강도 높은 원가절감과 고부가가치제품 위주 판매 확대로 실적이 개선된 것이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영업이익 481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59.3% 늘었다. 다만 매출은 9.5% 줄어든 1조1144억 원에 머물렀다.

동국제강은 "2분기에는 코로나19 확산 지속에 따른 영향이 국내 및 해외 철강 시장에 본격적으로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당사는 탄력적인 생산 판매 운영 및 수익성 위주 영업 강화로 이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곽정은 접촉사고, 과로로 발생한 사고…“과로가 이렇게 무섭다” 팬들도 깜짝
  • 2
    '위례신도시 우미린 2차' 1순위 청약 마감…평균 경쟁률 115.1대 1
  • 3
    이선희, 14년 만에 두 번째 이혼…현재 근황은? “앨범 작업 중”

기업 최신 뉴스

  • 1
    ‘가치삽시다 플랫폼’, 27~28일 라이브커머스 시범방송 실시
  • 2
    롯데마트, 농협 손잡고 우리 농산물 살리기…"제철 과일ㆍ채소 20% 할인"
  • 3
    “미래형 이마트가 온다” 이마트타운 월계점 28일 그랜드 오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