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기업 신입 연봉 평균 3809만…초봉 1위 공기업은?

입력 2020-05-08 08:55수정 2020-05-08 17:24

제보하기

올해 공기업 신입사원 초임 연봉 평균이 3809만 원으로 집계됐다. 36개 공기업 중 신입사원 초봉이 가장 높은 곳은 인천국제공항공사였다.

잡코리아는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의 2020년 직원 평균보수 현황 자료(예산 편성 기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올해 국내 공기업의 신입사원 초봉은 평균 3809만 원으로 전년(3724만 원) 대비 2.3% 올랐다.

연봉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경우 초임이 4589만 원을 기록했다. 이어 한국서부발전(4513만 원), 한국마사회(4440만 원), 한국가스공사(4402만 원), 한국남부발전(4276만 원), 한국감정원(4232만 원), 주택도시보증공사(4231만 원), 한국남동발전(4213만 원), 한국수력원자력(4208만 원), 울산항만공사(4182만 원) 순이다.

36개 공기업 중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곳은 한국마사회다. 마사회는 일반 정규직 기준 직원 1인이 연간 평균 8970만 원을 보수로 지급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론 한국석유공사(8942만 원), 한국가스공사(8919만 원), 한국전력기술(8811만 원), 한국감정원(8729만 원) 순이다.

또한 남성 평균보수액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서 9637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여성은 한국조폐공사가 7907만 원으로 보수액 1위를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곽정은 접촉사고, 과로로 발생한 사고…“과로가 이렇게 무섭다” 팬들도 깜짝
  • 2
    '위례신도시 우미린 2차' 1순위 청약 마감…평균 경쟁률 115.1대 1
  • 3
    이선희, 14년 만에 두 번째 이혼…현재 근황은? “앨범 작업 중”

사회 최신 뉴스

  • 1
    [출근길] '박보검 닮은꼴' 김민서 악플러 고소 경고·정글의 법칙 종영·플레디스 한성수, 저작권 부당 이익 의혹·쌍갑포차 전창근 논란에 JTBC "근거 없어"·'마약 수사 무마 의혹' 양현석 재수사 (연예)
  • 2
    [출근길] 서울 은평 연은초 학생-학부모 코로나19 확진·경주 SUV 차량, 스쿨존서 자전거 탄 초등학생 추돌·'어린이 괴질' 의심 신고 2건 발생 外 (사회)
  • 3
    고준희 금발, 숏헤어+블랙 정장 ‘걸크러쉬’…8등신 몸매까지 ‘완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