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꼬북칩’, 누적 판매량 1억9000만 봉 돌파

입력 2020-04-29 09:15

제보하기
1분기 글로벌 매출액 전년 대비 10% 이상 늘어

(사진제공=오리온)

오리온은 ‘꼬북칩’이 국내 스낵 시장을 석권한 데 이어 해외에서도 높은 인기를 얻으며 글로벌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꼬북칩의 1분기 글로벌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10% 이상 증가했고, 2017년 3월 출시된 이래 누적판매량은 1억9000만 봉을 돌파했다.

꼬북칩은 국내 최초 네 겹 스낵으로 출시되며 전에 없던 독특하고 풍부한 식감으로 국내ㆍ외 소비자들의 입맛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한국에서는 최근 선보인 ‘달콩인절미맛’이 트렌드에 민감한 1020 젊은 층 사이에서 각광받으며 꼬북칩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2018년 5월 현지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된 이후 8000만 봉 이상 판매됐으며, 중국인들의 입맛에 맞춰 개발한 ‘마라새우맛’도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꼬북칩은 미국, 캐나다 등 총 12개국에 수출돼 100억 원의 누적매출액을 달성했다. 특히, 대만의 경우 코스트코, 세븐일레븐, PX마트 등에 입점해 누적판매량 600만 봉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2018년 수출을 시작한 스낵 본고장 미국에서도 전에 없던 식감으로 현지인들에게 호평받으며,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으로 판매처를 확장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소비자들 사이에서 독보적 ‘식감’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며 꼬북칩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글로벌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새로운 맛을 지속 개발하고, 수출 국가를 확대해 그룹 성장의 견인차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기업 최신 뉴스

  • 1
    “카타르 국영석유사, 국내 조선 '빅3'와 23조 규모 LNG선 계약”
  • 2
    "덴탈 마스크는 민간이 유통…식약처 허가 제품은 '의약외품' 표시"
  • 3
    제네릭 난립 막는다…직접 생동 시험 실시한 제약사 공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