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정적자 4500조ㆍ경제성장률 –5.6% 전망

입력 2020-04-25 10:07

제보하기

미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적자자 4500조 원 규모에 달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재정지출을 크게 늘린 탓이다.

24일(현지시간) 미 의회예산국(CBO)은 올해 회계연도(2019년 10월 1일~2020년 9월 30일) 연방정부의 재정적자 규모가 3조7000억 달러(4567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또 내년 재정적자는 2조1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은 지난해 4.6%에서 올해 17.9%로 급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에는 9.8% 수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79% 수준이던 GDP 대비 연방정부의 부채 비율은 올해 101%로 급격히 높아질 것으로 관측했다. 내년에는 108%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 분기 대비 GDP 성장률은 1분기 -0.9%를 시작으로 2분기 -11.8%로 바닥을 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3분기 5.4%, 4분기 2.5%로 회복해 연간으로는 -5.6%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은 2.8% 수준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삼성전자, 매년 배당 9.8조로 상향
  • 2
    [상보] 뉴욕증시, 이익 확정 매도·FOMC 실망에 급락…다우 2.05%↓
  • 3
    이상화, 남편 강남과 근황…결혼 2년 차 2세는? “천천히 가질 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작년 4분기 중 참다예 등 상조사 3곳 문 닫아
  • 2
    바이든 행정부, 중국 압박 이어가…코로나 기원설·화웨이 제재 언급
  • 3
    바이든, 기후변화 대응 행정명령에 서명…“수백만 개 일자리 생길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