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인공제회, '코로나19' 극복 청년과학기술인 우대 금융상품 출시

입력 2020-04-20 12:00

제보하기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인공제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ㆍ중견기업 과학기술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정기적금 상품인 ‘과학기술인으뜸적금’의 가입기준을 대폭 완화한다고 20일 밝혔다. 또한 청년과학기술인에게는 0.3%p 추가 우대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에는 공제회와 소속 회사 간 별도의 협약을 체결해야 공제회 상품 가입이 가능했다. 하지만 ‘과학의 날’인 4월 21일부터 ‘과학기술인으뜸적금’은 별도의 협약 없이도 일정 자격을 갖춘 과학기술인이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문턱을 대폭 낮췄다.

과기정통부와 공제회는 이번 ‘과학기술인으뜸적금’에 대한 가입기준 완화를 통해 더 많은 과학기술인들에게 공제회가 제공하는 시중은행 대비 높은 금리와 다양한 복지서비스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의 관리업무도 덜어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에 공제회에서 문턱을 낮춘 ‘과학기술인으뜸적금’은 정기적금 상품으로 최대금리는 연복리 3.2%이다. 가입기간은 1년, 2년, 3년, 5년 중 선택하면 된다. 월 10만 원부터 만기원금 총액 1억원 한도에서 월납입액을 자유롭게 정할 수 있고 증감좌도 가능하다. 또한 청년과학기술인들에게는 0.3%p 추가 우대금리 혜택도 제공한다. 5년 만기 가입시 최대금리는 연복리 3.5%가 된다.

청년과학기술인 복지 향상은 물론 목돈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제공하는 이 우대금리 혜택은 ‘과학기술인으뜸적금’에 가입하는 만 39세 이하 청년과학기술인에 한해 월 최대 50만 원 한도로 최장 5년까지 가능하고, 1인 1회 한정으로 내년 4월 20일까지 1년 동안 한시적으로 제공된다.

‘과학기술인으뜸적금’ 가입은 과학기술분야 종사자로 공제회와 소속기관의 별도의 협약 없이도, 일정 가입자격만 갖추면 된다.

강상욱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과학기술인들, 특히 청년 과학기술인들의 사기 진작과 연구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코로나19로 금융상황이 어려워진 공제회 회원을 위한 대여제도 보완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美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 속 혼조세…다우 0.1%↓
  • 2
    [코로나시대 물류혁명 1-②] 패키징, 어디까지 해봤니?...진화하는 종이 상자
  • 3
    중 "미국이 코로나19 배상책임 물으면 보복할 것"

기업 최신 뉴스

  • 1
    [헬스TALK] 마비 증상에 눈앞이 뿌옇다면?…'다발성경화증' 의심해야
  • 2
    [연말 재계인사 키워드] “안정 혹은 쇄신”…코로나19 출구 전략으로 ‘인사 카드’ 꺼낸 재계
  • 3
    [연말 재계인사 키워드] 직접 등판한 오너家…코로나19 위기 속 ‘구원투수’ 될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