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ㆍ남영비비안, 속옷 역사 나누는 유튜브 '란제리 클라쓰' 오픈

입력 2020-04-13 15:54

제보하기

(사진제공=쌍방울)

속옷 기업 쌍방울과 남영비비안이 유튜브 채널 ‘란제리 클라쓰’를 오픈하고 속옷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1화 ‘역사 속 은밀한 속옷이야기 코르셋‘을 시작으로 속옷에 대한 역사, 문화뿐 아니라 실생활 정보까지 속옷 전반에 걸친 내용을 다룬다. 이로써 쌍방울과 남영비비안은 소비자와의 소통을 강화한다. 특히 양사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매주 2편씩 영상이 지속해서 올라가는 만큼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쌍방울 관계자는 “유튜브 채널에서 속옷에 대한 다양한 정보가 제공되고 있지만, 간혹 잘못된 정보가 포함돼 있는 것을 발견했다”라며 “이에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속옷 정보를 제공하고, 이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쌍방울과 남영비비안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많은 소비자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란제리 클라쓰’ 채널을 구독하고, 좋아요 버튼을 누르면 구독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참여자 가운데 50명에게는 1만 원권 문화상품권이 지급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신영 자축, 강경준과 결혼 2주년…행복한 가족사진 '훈훈'
  • 2
    황미나 퇴사, ‘연애의 맛’ 출신 기상캐스터…TV조선과 이별 “더 나은 모습으로…”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어린이 괴질’ 국내 발생 우려에 고려제약 ‘上’…대북경협주도 ‘급등’

기업 최신 뉴스

  • 1
    KTㆍSKTㆍLG유플러스, ‘현대HCN 인수전’ 참전…매각대금 6000억원
  • 2
    착한 임대인 운동 “세액공제 기간 늘려야” VS “급한 불 껐다”
  • 3
    공인인증서 폐지 결정에…이통·IT업계 “시장 잡아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