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평,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ABS 신용등급 강등

입력 2020-04-13 11:06

제보하기
코로나19 확산으로 ABS 원리금 상환 안정성 저하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하늘길이 막힌 가운데, 지난 2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항공기들이 멈춰 서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항공사들의 항공운임채권 자산유동화증권(ABS) 신용등급에도 결국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10일자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관련 항공운임채권 ABS의 신용등급을 각각 한 단계씩 하향 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대한항공은 ‘A’에서 ‘A-’로, 아시아나항공은 ‘BBB+’에서 ‘BBB’로 조정됐다.

한신평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신탁원본 회수실적이 심각한 수준으로 급격하게 감소했다”며 “회수실적 저하는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며, 회복의 시점 및 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 ABS 원리금 상환의 안정성이 일정 수준 저하됐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신평은 대한항공을 Watchlist 하향검토 등록을 유지한 것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수익 및 이익창출력의 급격한 저하가 불가피하고,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유동성 관리 부담이 확대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아시아나항공을 Watchlist 상향검토에 등록한 이유에 대해서는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되어 있는 것과 관련한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안 간다" 류호정 누구?…박원순 비서 '당신'으로 지칭하기도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미국 ITC "대웅, 메디톡스 영업비밀 침해" 예비판결 外
  • 3
    김호중 하차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떠나나?…"앨범 작업 집중"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단독 금융위 전보 인사 실시…신임 금융정책과장에 이동훈 부이사관
  • 2
    효성캐피탈 예비입찰에 PEF 등 10여 곳 참여
  • 3
    이수페타시스, 단기차입금 100억 원 증가 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