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서 ‘반문연합’ 깃발 올린 김병준…”文정부 노무현과 다른 길 가고 있다”

입력 2020-03-27 19:07

제보하기
노무현 기념공원서 후보등록 첫 일정…”노무현정신 한 정파가 독점할 수 없어”

▲미래통합당 세종시 을 김병준 후보는 27일 세종호수공원 내 노무현 기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ㆍ15 총선 세종시을 선거구에 출마한 김병준 미래통합당 후보가 ‘반(反) 문재인 연합’ 깃발을 내걸었다. 현 정부와 여당을 향해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신을 독점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참여정부의 상징성이 담긴 세종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이력을 부각하는 동시에, 현 정부 및 여당과는 차별화를 시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후보는 27일 후보등록 후 첫 공식일정으로 세종호수공원 내 노무현 기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 후보는 이 자리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신은 한 정파가 독점할 수 없다”며 “일부 세력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신을 독점하려 시도하는데, 그것이야말로 '노무현 팔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후보는 ‘조정과 통합 등을 지도자의 책임이라고 생각합니다’라는 내용의 노 전 대통령 어록을 언급,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제안했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이어 받아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꾼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정부와 여당을 향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그동안 비례 정당과 조국 사건 등을 통해 보여준 모습이 공정과 정의의 정신인가”라며 “노 전 대통령이라면 위성 정당이나 연동형 비례대표에 찬성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들어 자치와 분권 관련한 법안은 나온 것이 없으며, 노무현 정부와도 다른 길을 가고 있다”며 “세종시 행정수도 이전은 지금과 같은 행정기능의 단순한 이전을 넘어서야 한다”고 말했다.

‘반문연합’을 고리로 하는 김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도 이날 발족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은 조관식 세종시민포럼 이사장과 지난 지방선거에서 세종교육감 후보로 나섰던 최태호 중부대 교수, 최민호 전 행복청장 등이 맡았다. 선대위 측은 다양한 정파 인사를 영입하는 한편 앞으로 유력인사를 더 영입해 중도개혁 진영과 보수 진영을 아우르는 선거를 치르겠다는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황미나 퇴사, ‘연애의 맛’ 출신 기상캐스터…TV조선과 이별 “더 나은 모습으로…”
  • 2
    곽정은 접촉사고, 과로로 발생한 사고…“과로가 이렇게 무섭다” 팬들도 깜짝
  • 3
    '위례신도시 우미린 2차' 1순위 청약 마감…평균 경쟁률 115.1대 1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1보] 국제유가, 산유국 감산이행 확신에 상승…WTI 3.3%↑
  • 2
    [1보] 뉴욕증시, 경제 재개 기대 등에 상승…다우 2.17%↑
  • 3
    공장설립 온라인지원시스템 개시…"최적 입지 쉽고 빠르게 찾아준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