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통합당 선대위원장 맡아 총선 지휘

입력 2020-03-26 13:21

제보하기

▲미래통합당 박형준(왼쪽),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한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통합당의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신세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 26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 전 대표 영입을 알렸다.

박 위원장은 "어려운 나라를 구하기 위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를 얻어야 하는 데 동참해달라고 간곡히 호소했고, 김 전 대표가 흔쾌히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그는 "29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의 직책명과 관련해선 황교안 대표 등과 조정 후 확정하기로 했다.

황 대표는 지난 2월 말부터 김 전 대표 영입에 나섰으나 선대위에서 역할 등을 놓고 견해차로 무산된 바 있다. 이후 황 대표는 김 전 대표에게 선대위원장직을 거듭 요청했고, 김 전 대표가 고심 끝에 제안을 수락했다.

통합당에서 한 차례 무산된 '김종인 카드'가 다시 등장한 이유로는 중도층으로의 외연 확장에 있어서 김 전 대표의 존재감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 전 대표는 1987년 개헌 당시 '경제민주화' 조항의 입안을 주도했고, 6공화국에서 보건사회부 장관과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내면서 대기업의 과다한 부동산 소유를 제한한 토지공개념을 입안한 인물이다.

그는 2012년 새누리당 쪽에서 박근혜 후보의 대선 승리를 기여한 데 이어, 2016년 민주당에서 비대위 대표를 맡아 전체 선거를 지휘해 총선 승리 발판을 마련한 바 있디.

박 위원장은 당내 동의가 이뤄졌는지에 대해 "정치는 시점과 맥락에 따라 의미가 달라지는 것"이라며 "지난 3년간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가장 날카롭게 지적하는 2가지 과제가 있는데 이에 김 전 대표가 가장 큰 상징성과 영향력을 가진 분이라고 판단한다. 그런 정치적 판단에 당내에 상당히 넓은 컨센서스가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이노비오, 코로나 백신 물질 생산 소식에 진원생명과학 '상한가'…휴머니젠 덕 케이피엠테크 '급등'
  • 2
    보건복지부, 치매 2000억 원 투자…젬백스 등 국내 관련 기업 관심↑
  • 3
    "학군지 몸값 더 오르나"… 중학교 '학군 개편' 논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포토] 4차 추경안 합의한 여야
  • 2
    [포토] 여야, 4차 추경 합의
  • 3
    [포토] 합의문 서명하는 김태년-주호영 원내대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