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론 유스 재출시 최대 1200만원, 청년 버팀목 대출 34세·5000만원으로 확대

입력 2020-03-26 12:00

제보하기

재원 고갈로 종료된 청년·대학생 소액금융 ‘햇살론 유스’가 국고로 재출시되고 청년 버팀목 전세 대출 사업도 가입연령 및 한도를 확대한다.

정부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청년들의 제안을 바탕으로 마련된 ‘청년의 삶 개선방안'을 확정·발표했다. 이 개선안엔 일자리, 주거, 생활, 교육, 참여·권리 등 5개 분야 34개 개선 과제가 담겼다.

우선 햇살론 유스가 재출시된다. 재원이 바닥나 종료됐던 햇살론 유스가 최대 1200만 원(연 최대 600만 원) 한도로 대출된다. 금리는 대학생·미취업청년 4%, 사회초년생 4.5%, 사회적 배려대상자 3.6%다.

청년 버팀목 전세 대출 사업은 연령과 한도를 확대한다. 대상 연령 상한선을 25세에서 34세로, 대출한도는 3500만 원에서 5000만 원으로 각각 늘린다. 이율을 소득수준에 따라 차등 적용한다. 다만 25세 미만 단독 세대주 대출금리도 기존 1.9%에서 1.2%로 내린다.

청년의 목돈 마련을 위한 제도도 신설하고 기존 내일체움공제는 개선한다. 주거·교육급여를 받고 있거나 차상위계층인 청년(15~39세)은 본인이 10만 원을 저축하면 국가·지자체에서 30만 원을 지원해 3년 후 1440만 원(원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희망키움교육(자산·신용관리 등) 이수, 국가공인자격증 취득, 사용 용도 증빙이 조건이다.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본인 적립금과 이자만 받을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日스가 총리 "납치문제…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나 해결할 것"
  • 2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 3
    2차 고용안정지원금에 20만 몰려…"1인당 150만 원씩 지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