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우린 함께 싸우고 있어” 인종차별에 일침…코로나19로 인한 동양인 차별

입력 2020-03-25 21:57

제보하기

▲티파니가 인종차별에 일침했다. (출처=티파니SNS)

소녀시대 출신 티파니가 인종차별에 일침했다.

25일 티파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으 통해 “전 세계 아시아인들이 직면하고 있는 인종차별은 나를 슬프게 한다”라며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인종차별을 언급했다.

최근 중국에서 발발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 동양인을 향한 인종차별에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뉴욕 맨해튼에서 한국인 여성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흑인 여성에게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

이에 티파니는 “모든 사람들이 이 급격한 상황을 겪으며 인간성과 사랑을 기억하길 바란다”라며 “우린 함께 싸우고 있고 지금은 포옹이 필요한 세상이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티파니는 2017년 SM과 계약이 만료된 후 미국으로 돌아가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해 10월에는 ‘Run For Your Life’를 발매하고 활발히 활동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서예지 ‘김정현 질문 받지말라’ 거부되자 시사회 불참 통보”
  • 2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4/13)
  • 3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사회 최신 뉴스

  • 1
    ‘미스트롯2’ 공정성 위반?…방통위 “인정 어렵다”
  • 2
    "평균키 160㎝ 방글라데시"…'인종차별' 비난에도 버티는 유튜버 논란
  • 3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골목빵집, 맞춤형 디저트? 달콤함의 지존! 크레페 맛집 '크○○'… 대박 비결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