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파워, 관리종목 탈피…“역대 최대 영업익 실현”

입력 2020-03-19 10:05

제보하기

에이치엘비파워가 영업적자에서 벗어나면서 관리종목에서 탈피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는 지난해 실적 감사결과 보고서를 통해 연결 기준으로 매출액 427억 원, 영업이익 34억 원을 기록하며 최대 실적을 냈다고 밝혔다. 이에 최근 4개 사업연도 연속 영업손실 발생 사유가 해소돼 관리종목에서도 벗어났다.

회사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연속 영업적자로 관리종목으로 지정됐으나 지난해 1분기부터 사상 최대 영업실적으로 흑자 전환한 후, 4분기 연속 매출 증가와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감사보고서 사항 중 지난 5년간 기재됐던 ‘계속기업 존속 불확실성’ 사유가 사라지고, 부채비율(연결 기준)이 2018년말 224%에서 2019년말 83%로 대폭 낮아져 재무구조가 건실해졌다는 평가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1월 20일과 21일에 전환사채 잔액 66억 원이 모두 주식으로 전환돼 소멸된 것을 고려하면 실제 부채비율은 53%에 불과하며, 영업이익 지속으로 사업확장을 위한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회사가 사상 최대 실적호조를 기록한 배경에는 ‘IMO(국제해사기구) 2020’ 시행에 앞서 선박탈황설비 사업에 본격 뛰어든 것이 주효했다. 또한, 부실한 사업구조 개선을 위해 외주가공 확대, 조직 개편 및 생산인원의 재배치 등 강도높은 자구 노력으로 제품 생산성을 높였다.

에이치엘비파워는 해상 환경오염의 주범인 황산화물(SOx)를 줄일 수 있는 선박탈황설비의 핵심부품인 SOx 댐퍼 자체개발에 성공해 현재 SOx댐퍼 부문에서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임창윤 에이치엘비파워 대표는 “지난해 성공적으로 사업구조 개편을 완료하여 수익성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회사의 미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신규사업과 중장기적인 수익성을 확보해 주주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곽정은 접촉사고, 과로로 발생한 사고…“과로가 이렇게 무섭다” 팬들도 깜짝
  • 2
    '위례신도시 우미린 2차' 1순위 청약 마감…평균 경쟁률 115.1대 1
  • 3
    이선희, 14년 만에 두 번째 이혼…현재 근황은? “앨범 작업 중”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라임사태 ‘사적화해→분조위 제외’ 첫 사례…은행 先보상 백기 드나
  • 2
    한진칼, 기타법인이 2% 매집하며 주가 14% 급등
  • 3
    'BTS 소속' 빅히트엔터 본격 상장 추진···이르면 이번 주 예심 신청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