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상임선대위원장 가닥…황교안 “긍정적 논의 중”

입력 2020-03-09 17:37

제보하기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심재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4·15총선의 공천 작업을 마무리하는 대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황교안 대표는 9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종인 선대위' 체제에 관한 의견을 최고위원들에게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원장과 관련해 "특정인에 대해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몇몇 분들과 함께 긍정적인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고위원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이나 일부에선 비판적인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선거의 신'으로 불리는 김 전 대표이지만 선대위 장악력이 만만치 않아 또 다른 분란의 소지를 만들 수 있단 비판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정당'을 추구하는 통합당 이미지와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다만 김 전 대표가 4년 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승리를 견인했고, 2012년에는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국민행복추진위원회 위원장 겸 경제민주화추진단장을 맡아 19대 총선과 18대 대선을 승리로 이끌었다는 점에서 통합당이 '김종인 모시기'는 아까운 카드란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최고위를 놓고 황 대표가 김 전 대표에게 공약을 포함한 선거 전략을 진두지휘할 사실상의 전권을 주기로 결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표가 황 대표에게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는 조건으로 선거전략과 관련한 일부 권한을 요구했다는 말도 나온다.

예를 들어 지역구 국회의원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 사항에 대해 일부 수정 요구를 하거나,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권의 일부를 김 전 대표가 물밑에서 행사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특징주] 에스와이, 테슬라 차기 킬러제품 솔라루프…특허 보유 기대감에 상승세
  • 3
    단독 다시 칼 뽑은 롯데 강희태.. 롯데자산개발 희망퇴직 받는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철강산업 발전 위해 공급과잉 해소해야"…30개 생산국 장관급회의 개최
  • 2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금' 신청 11월6일까지 1주일 연장
  • 3
    [2020 국감] 유은혜 "건국대 120억 옵티머스 투자, 사학법 위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