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호 민주당 의원 "美 압력에 방위비 협상 틀 벗어나면 국회 비준 못 받을것"

입력 2020-03-03 10:48

제보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은 3일 "미국의 압력에 굴복해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 협상이 틀을 벗어날 경우 국회 비준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은 이번 방위비 협상에서 현재의 5배 수준인 50억 달러로 인상할 것을 요구하다가 최근 일부 낮춘 것으로 알려졌지만 한, 미의 간극이 여전히 큰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이 늦어질 경우 오는 4월 1일부터 주한미군 내 한국인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시행할 것이라고 예고한 상태다.

이와 관련, 원내부대표인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SMA 합의가 되지 못하고 다음 협상 일정을 잡지 못했다"면서 "정부는 주권국가로서 대미 협상에 당당히 임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주한미군이 한국인 근로자 9000명의 무급휴직을 압박하고 있는데, 한국인 근로자를 볼모로 분담금 인상을 압박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미군은 주둔 비용 일체와 인도·태평양 전략비용도 떠넘기려 하는데 이것은 주한미군지위협정(SOFA)과 SMA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미국 8만명 프랑스 4만명…코로나19 제2의 팬데믹
  • 2
    코로나 이후 첫 인천~베이징 직항편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출발
  • 3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日스가 총리 "납치문제…김정은 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나 해결할 것"
  • 2
    백신 개발했다는 러시아…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팬데믹 이후 최대
  • 3
    2차 고용안정지원금에 20만 몰려…"1인당 150만 원씩 지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