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로나19 확산…동남아 노선도 줄이는 항공사들

입력 2020-02-13 11:56

제보하기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등 일부 노선 중단…대한항공, 제주항공은 검토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가 23명으로 늘어난 6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중국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피해가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면서 국내 항공사들은 중국 뿐 아니라 동남아 노선 감축도 감행하고 있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대만 타이중 노선은 오는 26일부터, 인천∼태국 치앙마이 노선은 다음 달 3일부터 각각 운항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또 주 21회 운항하던 인천∼하노이 노선은 18일부터 주 14회로 감편한다. 주 14회 운항 중인 인천∼방콕 노선 역시 주 7회로 운항 편수를 줄인다.

인천∼싱가포르, 인천∼냐짱(나트랑), 인천∼사이판 노선의 운항도 내달 중순까지 감편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앞서 중국 본토 노선 26개 중 김포∼베이징을 비롯한 12개 노선의 운항을 잠정 중단했다. 인천∼광저우 등 12개 노선의 운항은 감편하기로 한 상태다.

아시아나항공이 동남아 일부 노선을 중단한 것은 코로나19가 싱가포르, 태국 등으로 확산되면서, 여행 수요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상황이 악화되자 대한항공, 제주항공도 현재 동남아 노선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다른 LCC(저비용항공사)들은 이미 일부 동남아 노선을 중단했다. 에어부산은 주 7회 운항하던 대구∼타이베이 노선의 운항을 내달 28일까지 중단할 뿐만 아니라, 주 14회씩 운항하던 부산∼타이베이, 부산∼다낭 노선의 운항도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다.

티웨이항공은 인천∼마카오에 이어 인천∼치앙마이, 인천∼필리핀 클락, 인천∼하노이, 부산∼타이중 노선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진에어는 17일부터 부산∼방콕 노선을 잠정 중단하는 데 이어 인천∼필리핀 칼리보 노선을 동계 시즌인 다음 달 28일까지 운항 중단하기로 했다.

이스타항공은 이달 말까지 부산∼타이베이 노선 운항을 중단하는 데 이어 주 7회 운항하는 부산∼방콕 노선도 내달 15∼28일에는 운항을 접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보름, ‘왕따 주행’ 논란 후 3년…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
  • 2
    배우 박시연, 음주운전 사고…소속사 측 “숙취 풀린 줄 알았다”
  • 3
    [증시키워드] ‘애플카’ 기아차 협력설

기업 최신 뉴스

  • 1
    네이버, 글로벌 1위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 인수
  • 2
    메쉬코리아, 부릉 상점주 ‘부가세 신고자료 조회 서비스’ 오픈
  • 3
    속보 박영선 중기부 장관 사의 표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