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보이콧 재팬' 타격에 지난해 3700억 손실 "적자폭 확대"

입력 2020-02-12 17:44

제보하기
"M&A 완료시 대규모 신규 자금 유입 등을 통해 수익성 강화될 것"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조9538억 원, 영업손실 3683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과 비교했을 때 적자 폭은 확대됐고, 매출액은 4% 감소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손실은 6727억 원으로 적자 폭을 늘렸다.

실적이 악화된 것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하반기 한ㆍ일 갈등 및 LCC공급확대로 인한 경쟁 심화에 따른 여객 수익성 저하, 미ㆍ중 무역분쟁에 따른 글로벌 경기둔화 및 물동량 감소로 화물 매출부진 등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다만 대외적 어려움 속에서도 당사는 올해 인수합병(M&A) 완료 시 대규모 신규 자금 유입 및 원가구조 개선을 통해 재무안정성 및 수익성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체질 개선 및 수익성 제고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노후기를 순차적으로 처분 및 반납하고 신기재 도입(A350 3대, A321NEO 4대)을 통해 유류비 절감 및 기재경쟁력을 강화한다.

여객부문은 코로나19에 순차적으로 비운항 및 감편을 시행하고 대체노선 및 환승수요를 적극 유치한다.

화물부문은 5G, AI, 폴더블 디스플레이 부품 등 신성장 수출 품목에 대한 안정적 수요 확보, 글로벌 업체와의 협업 지속 등을 통해 수익 기반을 보다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키워드] ‘애플카’ 기아차 협력설
  • 2
    김보름, ‘왕따 주행’ 논란 후 3년…노선영에 2억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
  • 3
    배우 박시연, 음주운전 사고…소속사 측 “숙취 풀린 줄 알았다”

기업 최신 뉴스

  • 1
    지아이이노베이션-루닛, 차세대 혁신신약 개발 ‘맞손’
  • 2
    이베이코리아, 신임 전항일 사장 선임…'20년 이베이맨' 변광윤 사장 후임
  • 3
    대우조선해양, 한전기술과 해상풍력 변전설비 공동 개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