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신평, LG디스플레이 신용등급 ‘A+’ 하향

입력 2020-02-11 17:35

제보하기

(제공=나이스신용평가)

나이스신용평가는 11일 LG디스플레이의 장기신용등급을 기존 AA-에서 A+로 하향 조정했다. 등급전망은 부정적으로 유지했다.

나신평에 따르면 이번 신용등급 하향 조정은 △액정표시장치(LCD) TV부문의 수익창출력 약화 및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개시에 따른 고정비 부담으로 당분간 낮은 수익성 시현이 예상되는 점 △대규모 손실 발생 및 차입금 증가로 과거 대비 재무안정성이 저하된 점 △OLED 투자 확대로 수익창출력 대비 높은 차입부담 지속이 전망되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31일 2019년 연결기준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2019년 매출액은 전년대비 3.5% 감소한 23조5000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 1조3590억 원, 당기순손실 2조8720억 원을 시현하는 등 수익성이 크게 저하됐다.

LG디스플레이의 주요 수익기반이었던 LCD TV 부문의 수익성 저하 및 중소형 OLED 고정비 부담으로 영업손실이 크게 확대됐다. 중소형 OLED 생산시설 관련 손상차손 약 1조4000억 원, OLED 조명 관련 손상차손 2000억 원 등 일회성 요인으로 대규모 순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된다.

LG디스플레이는 2017년 이후 확대된 OLED 관련 투자 확대로 차입금이 크게 증가했다. 대규모 손실 발생으로 자기자본이 축소되면서 2019년 말 잠정실적 연결기준 부채비율 및 순차입금의존도는 각각 184.9%, 28.3%로 상승하는 등 과거대비 재무안정성이 저하되는 양상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전진 웨딩화보, 흡연 포착에 시끌?…“컨셉일 뿐 연초에 끊었다”
  • 2
    조국 딸 '의사국시' 합격에…"7대 허위스펙자", "무자격자 의사행세"
  • 3
    여지나 작가 하차, 후임 김새봄 작가 누구?…‘경이로운 소문’ 몇부작?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윤석헌 금감원장의 소비자보호 화룡점정…‘금융민원총괄국’ 만든다
  • 2
    ‘자금 블랙홀’ 된 증시…두 달 새 정기예금 10兆 줄었다
  • 3
    손태승 회장 "매일 첫날같은 마음으로 혁신하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