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조선업, 1월 수주량 선두…한국 제쳐

입력 2020-02-10 15:29

제보하기
"우리나라 주력 선종 발주 아직 본격화되지 않아 유의미한 수치라 보기 어려워"

▲현대중공업의 LNG운반선 (사진제공=현대중공업)

우리나라 조선업이 지난달 전 세계 수주량에서 중국에 1위 자리를 빼앗겼다.

다만 우리나라 조선의 주력 선종 발주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만큼 추후에 역전할 가능성은 크다.

10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75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33척으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280만CGT)과 비교했을 때 4분의 1수준에 불과하다.

국가별로 살펴봤을 때 중국은 51만CGT(22척)를 수주한 반면, 우리나라 4만CGT(1척)에 머물렀다. 일본은 지난달 단 한 척도 수주하지 못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조선의 주력 선종인 LNG선, 대형 컨테이너선 발주가 아직 본격화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중국이 주로 건조하는 중소형 유조선, 벌크선 중심의 물량이 대부분이라 유의미한 수치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전달 대비 약 3% 감소한 7560만CGT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2632만CGT)이 1위를 차지한 가운데 한국(2203만CGT), 일본(1132만CGT)이 그 뒤를 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공식입장, “30년 동안 문제 없었다”…저작권 위반 논란 뭐길래?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영테크ㆍ대유에이텍ㆍ상신브레이크 등 애플카 수혜 기대감 ‘上’
  • 3
    김영희 웨딩화보, 23일 유부녀 된다…"예비부부 결혼식 사회 볼 것"

기업 최신 뉴스

  • 1
    실적발표 앞둔 네이버ㆍ카카오, 신산업이 성공의 키워드
  • 2
    “소상공인 자금 직접지원은 미봉책…데이터 기반으로 손실보상제ㆍ공제조합 도입해야”
  • 3
    "일부 급여 지급 어려워"…쌍용차, 노조에 협조 요청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