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폐렴, 박쥐→밍크→사람 전파 가능성 제기…'밍크' 어떤 동물?

입력 2020-01-29 13:23수정 2020-01-29 13:26

제보하기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시작해 밍크를 거쳐 사람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29일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 웨이보에 따르면 중국의학과학원 병원생물학 연구소 진치(金奇) 소장은 지금까지 나온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이 밝혔다.

진 소장은 "이번 신종 코로나의 발병원과 관련, 지금까지 이뤄진 많은 초반 연구들이 박쥐를 발원지로 본다"면서 "하지만 아직 중간 매개체는 불명확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 연구에 따르면 척추동물 숙주의 모든 바이러스 감염 패턴을 비교해, 밍크가 신종 코로나와 더 가까운 감염 패턴을 보인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밍크가 중간 숙주인지는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밍크는 몸길이 28~43㎝의 족제비과 포유류 동물로, 고급스러운 모피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우한 폐렴'의 발병원으로는 박쥐나 뱀일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반면 중국 베이징대, 광시대, 닝보대 의료진은 진화학적 분석(바이러스 변형 과정 추적) 결과를 바탕으로 뱀을 유력한 숙주로 보는 논문을 국제학술지 바이러스학저널(JMV)에 게재했다.

이런 가운데 반관영주간지 중국신문주간은 지난 27일 "신형 코로나의 발원 숙주는 포유동물임이 틀림없다"면서 "뱀은 파충류로, 포유동물과 매우 큰 차이가 있다"면서 박쥐에서 병이 유래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정부, 담배ㆍ소주 값 공식화…"한 갑당 OECD 평균은 7달러, 우리는 4달러"
  • 2
    상암 롯데몰 서울시 심의 통과...이르면 상반기 착공
  • 3
    “K백신ㆍ치료제 끝까지 지원한다”…제약 자주권 확보에 '속도'

사회 최신 뉴스

  • 1
    박은석 해명, “파양 부인하고 싶지 않다” 직접 밝힌 강아지 파양 논란
  • 2
    강풍ㆍ폭설 예보에 중대본 1단계 가동…비상근무 돌입
  • 3
    ‘TV는 사랑을 싣고’ 홍지민, “통통해서 협찬 안 돼”…직접 제작한 드레스 ‘눈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