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여행객, 우한폐렴 확산 우려 현실로

입력 2020-01-25 16:34

제보하기
일본 세번째, 호주 첫번째 확진 환자 모두 중국인

일본에서 세번째, 호주에서 첫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 환자가 확인됐다. '우한 폐렴'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인들의 해외 여행이 활발해지는 설연휴 확산이 우려돼왔다.

25일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8일 관광을 목적으로 일본을 방문한 중국인 3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일본 후생성이 확인했다.

이 여성은 발열 등의 증상을 호소해 검사를 받을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날 오전 지구 반대편 호주에서도 첫 확진자가 나왔다. 이 환자 역시 중국인이다.

호주 첫 확진환자는 50대 중국인으로 지난 19일 중국 광저우에서 입국했다. 이 환자는 현재 멜버른 교외 의료기관에 입원해 있다.

▲중국 베이징국제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하려는 관광객들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날씨] 전국 아침 기온 '뚝'...오후부터 차차 맑아져
  • 2
    DSP공식입장, 이현주 ‘에이프릴’ 왕따 논란…이나은 열애설로 번져 ‘무슨 일?’
  • 3
    미카엘♥박은희, 아내 직업은 요가 강사…이혼 아픔 이겨낸 ‘재혼 커플’

기업 최신 뉴스

  • 1
    온라인 음식 배달 시장 3년 새 6.4배 커졌다
  • 2
    롯데마트-익산시, ‘청년식당’ 참여할 청년 창업가 모집
  • 3
    이마트-SSG닷컴 "삼겹살데이 알차게 준비하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